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입니다. // 이메일 edwdkim@naver.com// 조인스블로그 joinsmsn.com/edwdkim// 오마이포털 ohmyportal.net// A&Z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8)
베이비부머 (72)
시사종합 (79)
오피니언 (51)
영상 (5)
SNS (1)
블로그 (0)
Total42,748
Today1
Yesterday0



신문사 퇴직후 정치에 대한 코멘트를 나름대로 조심스럽게 시작했다. 이제 언론의 자유를 얻었으니, 최소한의 정치적 의사표시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재직 중엔 조직에 충실하는 게 구성원의 기본 자세라고 굳게 믿어 정치 코멘트를 일체 하지 않았다. 지금도 그게 맞다고 본다. 

더욱 중요한 건 조직에 있을 때 벙어리처럼 있다가 퇴직후 자신이 몸담았던 조직을 씹어선 안된다는 점이다. 그건 비겁한 행동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조직 안에 있을 때 온몸에 화살을 맞아 고슴도치가 될 각오로 비판을 하거나 '내부고발'을 하는 건 사나이답다. 옛날 내부고발로 충격을 준 이문옥 전 감사원 감사관 같은 이를 좋아하는 이유다.

누구든지 자기가 몸담았던 직장에 최소한 얼마간 애증이 있게 마련이다. 그렇다고 퇴직후 이것저것 들춰내 옛 직장을 만신창이로 만드는 건 자기 스스로에게 침을 내뱉는 행위에 다름아니다. 

어쨌든 자유인으로서의 첫 정치 코멘트는 드라이하다. 팩트 전달에 그쳤다. 하지만 나름 매우 중요한 사안으로 여겨 다뤘다. 북한의 국지전 도발이나 테러 자행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군인들이야 무장이고 배운 것이 싸움이니 전쟁을 썩 대수롭지 않게 여길지도 모른다. 하지만 일반 국민은 영 다르다.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싸움질은 절대 있어선 안된다. 그게 국민의 명령임을 상하가 모두 명심해야 한다. 





  
Posted by A&Z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