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입니다. // 이메일 edwdkim@naver.com// 조인스블로그 joinsmsn.com/edwdkim// 오마이포털 ohmyportal.net// A&Z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8)
베이비부머 (72)
시사종합 (79)
오피니언 (51)
영상 (5)
SNS (1)
블로그 (0)
Total43,128
Today0
Yesterday4



아이폰 애플리케이션을 볼 때마다 억만장자들의 이야기를 떠올리곤 한다. 우리의 영웅 스티브 잡스 덕분에 억대 부자가 된 사람들이 전세계적으로 지금까지 얼마나 될까. 수 천 명 되지 않을까? 이런 상념에 잠길 때마다 유행가 '아직도 못다한 사랑'의 제목처럼 아직도 못다한(미완의) 책무가 가슴을 때린다. 부모로서, 그리고 큰아들로서의 책임이 아직도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11월 19일은 마지막 월급날이다. 어찌 감회가 없으랴. 두 번 째 직장인 마지막 회사에서만도 만 22년 6개월을 일했다. 몸과 마음을 바치고, 정성을 들여 나름대로 치열하게 살았다. 머리가 나빠 도저히 못하는 일을 빼곤, 열과 성을 다했다고 홀로 자부해 본다. 사무실을 함께 쓰는 친구는 이런 저런 프로젝트를 이야기하면서 이달 말일자로 퇴직하는 나에게 투자하길 권한다. 내 대답은 단호하다. " No ! " 


'송충이는 솔잎을 먹고 살아야 한다'는 그 흔하디 흔한 말이 이젠 내 인생의 좌우명에 버금가는 큰 화두로 떠올랐다. 모든 투자는 철저히 자신의 책임 하에 해야 한다. 귀가 얇아선 안된다. 다른 사람이 아무리 달콤한 말로 꼬드겨도 넘어가선 안된다. 공짜 점심은 없다. 언즉시야(言卽是也)! 하지만 그보다 훨씬 더 중요한 진리가 하나 있다.  
"위험 없이 수익 없다." (No risk, No return.)

때문에 누가 감언이설(甘言利說)로 꾀더라도 휘둘려선 결코 안된다. 악의(惡意)가 아닌 선의(善意)라 할지라도 그렇다. 다른 사람의 투자 권유에 대해선, 관계니 뭐니 따지는 차원을 넘어 단호히 거부해야 한다. 똑 부러지게 부정을 해야 한다. 그래야 상대방도 두 번 다시 권할 엄두를 내지 못한다. 흐물흐물,술에 물 탄 듯 물에 술 탄 듯 하다간 관계도 깨지고 패가망신할 수 있다. 

혹 투자를 하려면 충분한 기간을 두고 자기자신이 열성을 쏟아 공부하고,연구하고,검토하고,고민한 뒤에 가부를 결정하는 게 맞다고 본다.  어느 누구도 내 인생을 책임져 줄 수 없다. 책임져 주지 않는다. 

송충이가 솔잎을 먹듯,제2의 인생을 꾸릴 수 있다면 행복하다. 난 스스로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그걸 후배들에게도 보여주고 싶다. 돈을 좀 늦게 벌기 시작하더라도 좋다. 열정과 꿈을 갖고 자기 계획을 차근히 추진하면 될 일이다. 매우 좋아하는 라틴어 표현 가운데 하나. 천천히 서둘러라(Festina Lente)!     


글 = 김영섭 (edwdkim@naver.com) 
  


  











Posted by A&Z
웹2.0 사이트인 워크홀릭 닷컴(walkholic.com)과 온라인 백과사전인 오픈토리 닷컴(opentory.com)을 함께 만들었던 후배들과 광란의 밤을 보냈다. 홍대앞까지 진출했다. 
일본으로 유학 간 후배, 지방 출장길에 발이 묶인 후배,서울대 로스쿨에 간 후배는 오지 못했다. 웹2.0 TF 초기 멤버이자 핵심이었던 사람은 나를 포함해 7명이었다. 나중에 20명으로 늘어난 이 팀에선 사이트뿐만 아니라 자신의 걷기 기록을 평생 간직할 수도 있는 온라인 만보기(워키)까지 만들어 봤다. 만보기는 2G 짜리 USB를 달고 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0sec | F/2.8 | 3.9mm | ISO-1000 | No flash function | 2010:11:11 23:31:15





이날 내 송별회 겸 송년회 모임을 주관한 분은 우리 팀의 '프로젝트 오너'에 해당했던 K선배였다. 회사에선 서열이 매우 높은 고위 임원이다. 홍대앞 노래방에 가기 전, 한국경제 사옥 옆에 있는 한정식집 '은정'에서 진짜 굴비를 찢어 안주로 먹는 등 고급 요리를 맛있게 먹었다.  회사에 나가지 않은 지 10여 일밖에 되지 않았음에도 "스트레스 안 받아 얼굴이 좋아졌다"고들 한 마디씩 한다. 


웹2.0추진팀은 내 제2의 인생의 중요한 토대가 될 것 같다. 2007~2008년 두 해 동안 걷기,자전거 캠페인을 펼치고, 2.0사이트를 구축 및 개선하는 작업을 했던 경험은  매우 값진 것이다. 특히 웹2.0추진팀을 이끌면서 맨땅에 헤딩한 수고로움을 인정받아 2009년 한 해 동안 고려대학교 언론학부(올해 미디어학부로 개칭) 신문방송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던 일은 세컨드 라이프의 추진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회사를 휴직하고 강의 전담 교수(초빙교수)로 봉직하면서 컴퓨터학원에서 웹 디자인,웹 프로그래밍 과정을 한 바퀴 돌았기 때문이다. 



  


조인스닷컴에서 기자 블로그(파우스트의 인생탐험, blog.joinsmsn.com/edwdkim)를 열심히 운영하고, 한양대 언론정보대학원 학위논문을 블로그 연구로 쓴 덕분에 행정국장 겸 웹2.0 TF 책임자가 됐다. 그리고 이 일 덕분에 고려대학교 초빙교수가 되는 큰 은혜를 입었다. 오픈토리는 내 아들,워크홀릭은 내 딸 같은 생각이 든다. 그리고 50대인 내가 함께 일했던 20~30대의 젊은 후배들은 영원한 동료이며, 직계 보스였던 K선배는 영원한 선배다. 이들이 성(城) 밖으로 나갈 수밖에 없는 내 처지를 잘 이해해 주고,격려해 줘 기분이 참 좋다.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 대표/기자  김영섭(edwdkim@naver.com)   








Posted by A&Z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