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입니다. // 이메일 edwdkim@naver.com// 조인스블로그 joinsmsn.com/edwdkim// 오마이포털 ohmyportal.net// A&Z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9)
베이비부머 (72)
시사종합 (80)
오피니언 (51)
영상 (5)
SNS (1)
블로그 (0)
Total42,496
Today3
Yesterday4

목을 짓누르는 듯한 조직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나름대로 행복한 삶을 꾸리겠다며 직장을 박차고 나온 지도 어언 4년 4개월이 지났다.  지나간 삶의 궤적을 되돌아보니 여러 직종과 일터를 전전한 것 같다. 

 

 

퇴직 후, 아내와 함께 훌훌 떠나 이탈리아 배낭여행을 다녀온 뒤 창업준비를 약 1년 했다. 그러나 여러모로 여의치 않은 참에, 작은 벤처기업에서 불러 임원(본부장)으로 일했다. 한동안 일에 파묻혀 살며 스트레스를 받다가 병원 신세를 잠깐 지기도 했다.  

 

 

 

이어 뜻밖의 정치적 활동을 거치면서 멘붕에 빠져 불면에 시달렸다. 멘붕 상태가 해소되지 않은 가운데 직장후배가 하는 인터넷신문 겸 주간신문의 일을 몇 개월 도와준 뒤 또다시 '자유인'이 됐다. 이후 대학 강사, 프리랜서 연구원으로 일했다. 현재는 대학 창업보육/교육 관련 일을 하고 있다.

 

 

그동안 살아오면서 저널리스트 - 대학 초빙(석좌)교수/강사 - 벤처기업 임원(운영사업본부장) - 프리랜서 연구원(대학 산학협력단)  등 4개 직역을 넘나들었고, 지난해엔 창업보육(BI) 전문매니저 자격증을 땄다. 그야말로 탐험이자 떠돌이 생활이다.

 

 

중간중간에 약간의 우울증을 보이기도 했고, 때론 무심·무망(無心無望)의 상태로 지내기도 했으나 정신을 차려 다시 일을 하곤 했다. 다음과 같은 원로의 글을 보고 다시 활력을 찾았던 것.

 

 

 

<어느 95세 어르신의 수기>

나는 젊었을 때 정말 열심히 일했다.
그 결과 나는 주변에서 실력을 인정 받았고 존경을 받았다.
그 덕에 65세 때 당당한 은퇴를 할 수 있었다.
그 후 10년을 아무 할일 없이 보내면서 75세 생일을 맞았으며 
그런 내가 또 다시 10년이 흐른 후인 85세 생일을 맞았고
또 다시10년 후인 95세 생일을 맞으면서
얼마나 후회의 눈물을 흘렸는지 모른다.
...
내 65년의 생애는 자랑스럽고 떳떳했지만,
이후 30년의 삶은 
부끄럽고 후회되고 비통한 삶이었다.

나는 퇴직 후
"이제 다 살았다, 남은 인생은 즐기자."
라는 생각으로 그저 고통 없이 죽기만을 기다리며 살아왔다.
덧없고 아무런 희망이 없는 삶, 
가끔 골프나 치면서…
그런 삶을 30년이나 그렇게 보내 버렸다.

30년의 시간은 지금 내 나이 95세로 보면
3분의 1에 해당하는 기나긴 시간이었다.

만일 내가 퇴직할 때
앞으로 30년을 더 살 수 있었다고 생각했다면
난 정말 그렇게 살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때 나 스스로가 늙었다고,
뭔가를 시작하기엔 늦었다고 생각하고
모든 것을 포기하고 
허송 세월을 보낸 것이었다.
너무나 잘못된 판단이었던 것이다.
.......

나는 지금 95살이지만 정신이 또렷합니다.
앞으로 10년, 20년을 더 살지 모릅니다.
이제 나는 하고 싶었던 어학공부를 시작하려 합니다.
그 이유는 단 한가지.
10년 후 맞이하게 될 105번 째 생일 날!
95살 때 왜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는지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 입니다

바로 지금 이 순간이
남은 내 인생에서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가장 빠른 시간이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 모셔온 글
오늘은 앞으로 남은 내 인생의 가장 젊은 날입니다!

        

 

 

Posted by A&Z

퇴직한 지 일주일이 지났다. 오늘은 제2의 인생을 위해 최근 1년 사이 사들인 장비들을 확인하고 보수하기로 한 날이다.오전에 일치감치 마포 사무실의 다른 친구한테 메시지를 보냈다. 재택근무하겠노라는 전갈을 보낸 것이다. 그리고 흔들거리는 치아를 바로잡기 위해 치과에 다녀왔다. 이 때부터 몇 시간에 걸쳐 작업을 진행해야 했다. 베란다 사물함을 뒤져 흘러간 물건들을 모두 정리했다.


이들 물건 가운데 장비 보수의 핵심 대상은 삼성 HD캠코더(HMX-H200), 이동식 라이브 웹 카메라(웹캠,actto社제품), 펜 태블릿(뱀부 MTE-450,와콤社 제품)  등 세 가지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80 | No flash function | 2010:12:07 15:10:05



하지만 이걸로 끝나지 않았다. 좀 낡은 디지털카메라 1대와 이름도 쓰임새도 기억하기 힘든 각종 케이블이 줄줄이 사탕으로 따라 나온다. 

머리가 상당히 어지럽다.가족들이 아무도 없는 텅빈 아파트 거실에는 사물함에서 빼낸 장비들로 가득하다. 혼자 있는 외로움을 달래주려고 하는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다. 각 장비의 설명서를 찾아내 읽으면서 세트끼리 구분하는 데도 한참이 걸렸다. 

이들 장비는 모두 블로그를 하기 위해 장만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고 보면 난 '대한민국의 블로그 고수'가 되기 위해 태어난지도 모르겠다. 2004년 3월 조인스닷컴 대표 등 간부진의 부탁을 받고 블로그를 앞장서 운영하기 시작했다. 후배기자들에게 솔선하는 의미에서였다. 

조인스 블로그를 하다보니 스캐너와 디지털카메라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어느날 퍼뜩 들었다. 마누하님에게 말했다. 그녀는 얼마후 이 두 가지 장비(휴렛패커드社의 스캐너,니콘社의 디지털카메라)를 사줬다. 이후 우리 마누하님의 적극적인 후원활동은 끊이지 않았다. 오늘 보수한 장비 외에 어느 시점에서 이른바 첨단제품이라고 불리는 제품의 거의 대부분엔 마누하님의 애틋한 관심과 애정이 깃들여 있다. 

그 덕분에 2005년 한양대 언론대학원 석사논문을 '블로그'로 썼다. 최근 1년 사이에 사들인 제품의 상당수도 블로깅하는 데 직간접적으로 필요한 것들이다. 제2의 인생에 남다른 자신감을 갖는 것에도 다 이유가 있다. 철철 넘치는 자신감은 기본적으로 블로깅을 무척 즐기는 데서 비롯됐다. 무슨 일을 하든 항상 염두에 두는 공자님의 지호락(知好樂) 가운데 마지막의 '락(樂)'에 해당하는 게 블로깅이 아닐까.

마침내, 아는 것(知)과 좋아하는 것(好)을 훌쩍 뛰어넘는 '락(樂)'의 대상 가운데 확실한 것 하나가 바로 블로깅임을 깨달았다. 지금까지는 매스컴에 종사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미니컴이랄까 1인 미디어에서 삶의 즐거움을 찾을 것이다. 즐기는 짓을 하다 죽는다면 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Posted by A&Z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