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입니다. // 이메일 edwdkim@naver.com// 조인스블로그 joinsmsn.com/edwdkim// 오마이포털 ohmyportal.net// A&Z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9)
베이비부머 (72)
시사종합 (80)
오피니언 (51)
영상 (5)
SNS (1)
블로그 (0)
Total42,136
Today0
Yesterday3

퇴직한 지 일주일이 지났다. 오늘은 제2의 인생을 위해 최근 1년 사이 사들인 장비들을 확인하고 보수하기로 한 날이다.오전에 일치감치 마포 사무실의 다른 친구한테 메시지를 보냈다. 재택근무하겠노라는 전갈을 보낸 것이다. 그리고 흔들거리는 치아를 바로잡기 위해 치과에 다녀왔다. 이 때부터 몇 시간에 걸쳐 작업을 진행해야 했다. 베란다 사물함을 뒤져 흘러간 물건들을 모두 정리했다.


이들 물건 가운데 장비 보수의 핵심 대상은 삼성 HD캠코더(HMX-H200), 이동식 라이브 웹 카메라(웹캠,actto社제품), 펜 태블릿(뱀부 MTE-450,와콤社 제품)  등 세 가지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80 | No flash function | 2010:12:07 15:10:05



하지만 이걸로 끝나지 않았다. 좀 낡은 디지털카메라 1대와 이름도 쓰임새도 기억하기 힘든 각종 케이블이 줄줄이 사탕으로 따라 나온다. 

머리가 상당히 어지럽다.가족들이 아무도 없는 텅빈 아파트 거실에는 사물함에서 빼낸 장비들로 가득하다. 혼자 있는 외로움을 달래주려고 하는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다. 각 장비의 설명서를 찾아내 읽으면서 세트끼리 구분하는 데도 한참이 걸렸다. 

이들 장비는 모두 블로그를 하기 위해 장만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고 보면 난 '대한민국의 블로그 고수'가 되기 위해 태어난지도 모르겠다. 2004년 3월 조인스닷컴 대표 등 간부진의 부탁을 받고 블로그를 앞장서 운영하기 시작했다. 후배기자들에게 솔선하는 의미에서였다. 

조인스 블로그를 하다보니 스캐너와 디지털카메라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어느날 퍼뜩 들었다. 마누하님에게 말했다. 그녀는 얼마후 이 두 가지 장비(휴렛패커드社의 스캐너,니콘社의 디지털카메라)를 사줬다. 이후 우리 마누하님의 적극적인 후원활동은 끊이지 않았다. 오늘 보수한 장비 외에 어느 시점에서 이른바 첨단제품이라고 불리는 제품의 거의 대부분엔 마누하님의 애틋한 관심과 애정이 깃들여 있다. 

그 덕분에 2005년 한양대 언론대학원 석사논문을 '블로그'로 썼다. 최근 1년 사이에 사들인 제품의 상당수도 블로깅하는 데 직간접적으로 필요한 것들이다. 제2의 인생에 남다른 자신감을 갖는 것에도 다 이유가 있다. 철철 넘치는 자신감은 기본적으로 블로깅을 무척 즐기는 데서 비롯됐다. 무슨 일을 하든 항상 염두에 두는 공자님의 지호락(知好樂) 가운데 마지막의 '락(樂)'에 해당하는 게 블로깅이 아닐까.

마침내, 아는 것(知)과 좋아하는 것(好)을 훌쩍 뛰어넘는 '락(樂)'의 대상 가운데 확실한 것 하나가 바로 블로깅임을 깨달았다. 지금까지는 매스컴에 종사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미니컴이랄까 1인 미디어에서 삶의 즐거움을 찾을 것이다. 즐기는 짓을 하다 죽는다면 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Posted by A&Z

평균 수명이 80세가 넘는다고 좋은 게 아니다. 오래 산다는 것 자체가 리스크(risk)다. 사회는 늙은이들로 가득하고 활기를 잃어간다. 가까운 미래엔 평균수명이 '90세+알파'라는데 젊은이들은 아이를 낳지 않고, 노인 그룹은 한없이 늘고 있다. 낮 시간에 지하철을 타면 우리나라의 앞날이 결코 밝지 않음을 새삼 느끼곤 한다. 참 큰 일이다. 

고령화사회에선 일을 계속 하지만 가난한 사람들,이른바 워킹푸어(working poor)가 심각한 사회문제가 될 것으로 우려된다. 따라서 만 65세 미만의 장년층은 지금부터라도 준비를 천천히 서둘러야 한다. 이들의 대부분은 IT를 거의 모른다. 아예 까막눈이거나, 인터넷이나 휴대폰으로 겨우 이메일.메시지를 보내는 낮은 수준의 부적응자들이다. 그러므로 이들이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세상의 트렌드를 따라잡으려면 하루속히 IT분야의 실무 능력을 강화해야 한다. 젊은 사람들과 잘 소통하고, 일 처리 속도를 빠르게 해야 한다. 그래야 자신의 풍부한 경험과 경력을 십분 살릴 수 있다. 

고령화사회와 저출산은 우리 나라에 큰 걸림돌이 되는 양축이다. 최근 수년 사이 가장 딱한 대학 전공자는 유아교육과 출신이라고 한다. 지도하고 돌볼 아이가 사라지고 있으니 그들의 앞날은 암울할 따름이다. 이런 시쳇말이 있다. "5년 전 쯤엔 백화점에서 임산부 코너가 자취를 감췄다. 2~3년 전에는 백화점에서 신생아 코너가 사라졌다. 그리고 거리에서 산부인과가 멸종돼 가고 있다."

여러 선진국과 한국에 쓰나미처럼 밀려드는 고령화 및 저출산의 우울한 상황들이 정말 장난이 아니다. 특히 베이비부머와 노년층은 워킹푸어 문제와 자신의 노동력 제공,그리고 자원봉사 등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 서울강남고용지원센터 교육담당자의 지적은 꼽씹어 볼 만한 가치가 크다. 
"이제 나만 잘 할 수 있는 일을 만들어야 합니다. 차별화가 필요합니다. 잘 하고 즐길 수 있는 일을 찾아 매진해야 합니다. 저는 중앙일보를 즐겨 봅니다. 그 신문에서 사법시험에 일찍 합격해 연극을 하는 어느 판사에게 공부의 비결을 물었습니다. 그 판사는 이렇게 답변했더군요. '법전에 이효리 라는 글자를 써놓고 공부에 푹 빠졌어요.'라고요. 그렇습니다. 자신이 푹 빠질 수 있는 재밌는 일거리를 찾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장수(長壽) 유감의 시대가 됐다. 상대적으로 나이가 많은 사람들은 공자의 지호락(知好樂)을 떠올려야 한다. 최신 트렌드를 알고 실무지식과 테크닉을 익혀야 한다.(知) 하지만 거기에 그쳐선 안된다.자신이 하는 일을 좋아해야 한다.(好) 억지로 좋아해선 효율을 기대하기가 쉽지 않다. 때문에 자신이 좋아할 수 있는 일을 찾아 푹 빠지는 게 바람직하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자신이 하는 일을 즐겨야 한다.(樂) 그런 경지에 이른다면 일의 능률을 높일 수 있고,여생을 좀 더 활기차고 즐겁게 지낼 수 있지 않겠는가.   글=김영섭
Posted by A&Z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