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입니다. // 이메일 edwdkim@naver.com// 조인스블로그 joinsmsn.com/edwdkim// 오마이포털 ohmyportal.net// A&Z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9)
베이비부머 (73)
시사종합 (79)
오피니언 (51)
영상 (5)
SNS (1)
블로그 (0)
Total44,268
Today2
Yesterday1

'배이비부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1.02 [베이비부머 퇴직일기] (1) 하루 1만원 내고 '출근'하다 (1)

목구멍이 포도청이다. 
이 때문에  수많은 베이비부머들이 무대에서 내려오지 못한다. 무대 밖에도 할 일이 참 많다. 하지만 선뜻 퇴직의 길로 들어서지 못한다. 어미새에게 먹이를 달라고 아우성치는 어린 새들이 눈앞에 아른거리기 때문이다. 더욱이 봉양할 부모가 계시는 맏아들이라면 퇴직을 결행하기란 결코 쉽지 않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7sec | F/2.8 | 3.9mm | ISO-160 | No flash function | 2010:10:31 16:53:28



1년 여의 백수연습을 거쳐 퇴직연습에 들어간 첫 날이다. 2010년 11월 1일 월요일. 
그동안 쌓인 연월차 휴가를 활용해 예비퇴직의 길목으로 접어 들었다. 기한은 1개월이다. 오늘부터는 돈을 내고 '출근'한다. 하지만 12월부터는 월급을 줄 사람도 없다. 스스로 먹고 살 길을 찾아내야 한다. 오퍼상 등 사업을 하는 대학 동기생 세 명이 있는 사무실의 한켠을 치워 새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사무실 보증금 조로 250만원을 우선 지급했다. 그리고 매월 30만 원 정도를 내야 한다. 집에서 빈둥거리지 않고 품위를 유지하면서 새 삶을 찾는 데 필요한 비용이다.  

간절하게 갖고 싶었던 애플사의 맥 미니PC를 구입했다. 
PC 본체가 참 작고 예쁘다.모니터는 삼성 21.5인치 짜리를 샀다. 합쳐서 116만 원. 맥PC용 키보드와 마우스는 친구에게서 얻었다. 아직 반납하지 않은 회사 노트북의 즐겨찾기를 새 PC에 세팅했다. 친구가 친절하게 함께 가 준 덕분에, 아현동 기구단지에서 의자와 서랍장을 8만 원에 살 수 있었다. 

회사 밖으로 나서면 모든 게 돈이다.
더 이상 월급쟁이의 특권과 혜택은 누릴 수 없다.  "성(城)밖으로 나가면 찬바람이 쌩쌩 불 것"이라며 퇴직을 극구 만류하던 선배의 모습이 순간 떠오른다. 하지만 실업수당을 받을 수 있는 '자격'을 꽤 오래 전 얻었으니, 새 출발을 감행할 수밖에 없었다. 버틸만큼 버텼다. 더 이상 추한 모습을 보이긴 싫다는 생각이 행동을 지배했다.  "잘 났어,정말!" 이라는 소리가 귓전을 때리는 것 같은 착각이 잠시 들기도 했다. 방석과 문구류 등의 값도 꽤 물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7sec | F/2.8 | 3.9mm | ISO-100 | No flash function | 2010:10:31 16:54:00


회사를 마음으로 정리하면서 내 자리에 있던 책도 많이 정리했다. 
그 때문에 주로 집에 있는 책을 새 보금자리로 옮겨야 했다. 찬 바람이 쌩쌩 불던 10월의 마지막 날, 마누하님이 승용차로 책을 실어다 주었다. 당초 강남에서 마포까지 한 차례 이사를 부탁했다. 그런데 마누하님이 사무실에 핸드폰을 놓고 갔다. 뜻밖의 실수 덕분에, 난 두 차례에 걸쳐 이사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잠실 음식점에서 올갱이국을 점심으로 먹은 뒤 집으로 가서 책 한 보따리를 또 싸서 사무실로 옮겼다. 마누하님은 두 지점 사이를 두 차례 왕복하느라 무척 피곤했을 것이다. 하지만, 내 입장에선 참 고마운 실수였다. 두 차례의 왕복 운전을 이용해 사무실의 책장을 가득 채울 수 있었다. 천우신조(天祐神助)!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24sec | F/2.8 | 3.9mm | ISO-80 | No flash function | 2010:10:30 16:30:47




제2의 인생을 꾸리면서 맥 미니PC를 장만해 무척 기쁘다. 
아이팟,아이폰,아이패드에 이어 맥PC까지 손에 넣었으니 명실상부한 '애플 패밀리'가 됐다. 스티브 잡스가 보너스로 무슨 선물 하나 주지 않나? 어쨌든 사무실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모두 갖추고, 난생 처음 가계부(금전출납부)를 사 쓰기 시작했다. 앞날에 대한 이런저런 생각 탓인지 뒷골이 쑤신다. 파스를 발랐더니 좀 낫다. 어차피 깨뜨려야 할 껍질이다. 껍질이 깨지는 아픔을 딛고 일어서야 한다. 더 큰 자유를 찾아 날갯짓을 해야 한다. 베이비부머의 퇴직일기는 이렇게 시작된다.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 대표 / 기자  김영섭 (http://www.facebook.com/edwdkim) 















Posted by A&Z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