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입니다. // 이메일 edwdkim@naver.com// 조인스블로그 joinsmsn.com/edwdkim// 오마이포털 ohmyportal.net// A&Z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8)
베이비부머 (72)
시사종합 (79)
오피니언 (51)
영상 (5)
SNS (1)
블로그 (0)
Total42,911
Today1
Yesterday1

이따금씩 방송국에서 이메일로 연락이 온다. 베이비부머 관련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데 도움을 달라는 내용이다. 어떤 경우엔 주간지나 월간지에서 연락이 오기도 한다.

 

하지만 적극적으로 응하지 않는다. 공신력 있다고 믿는 매체엔 "응하기 싫다"는 답장이나마  해주지만, 그 외엔 답장조차 주지 않는다. 괜히 얽히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엊그제는 한 방송국에서 이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 사이트를 보고, 친구 및 친지들을 소개해 달라고 요청해 왔다. 내가 직접 응하는 것도 싫지만, 남을 소개하는 일은 더욱 싫고 훨씬 더 어렵다. 당연히 불응. 

 

 

 

회사에서 공식 퇴직하기 전, 1개월 동안의 휴가 기간 중 미리 쓰기 시작한 퇴직일기는 60회에 멈춰 있다. 2012년 8월의 일이다. 앞으로 크게 성공할 벤처기업에서 근무하고 있던 때다.

 

2010년 11월, 연말 인사를 앞두고 용감하게 퇴직을 한 뒤 창업을 준비하다가 여의치 않아 2011년 가을 재취업한 지 열 달 지나 쓴 게 60회 퇴직일기였다. 당시 꽤 괜찮은 대우를 받고 일했는데, 일이 너무 많고 쉽지 않았다. 내 성격 상 일을 만들어 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2012년 9월 추석을 앞두고 병원에 입원했다. 평형감각에 이상이 약간 생겨 응급실을 찾았다가 '뇌졸중 전구증상'판정을 받았다. 뇌졸중 가운데 뇌출혈이 아니라 뇌경색이었다. 하지만 천만다행이었다. 그냥 전구증상일 뿐이어서 헤파린 주사약으로 한참 치료받은 뒤 헤파린 경구약을 처방받아 퇴원했다. 

 

그 뒤 신문사 후배의 인터넷신문 창간을 도와주는 등의 일을 하다가, 2013년 후반기부터 한 대학의 산학협력단 프로젝트를 맡아 하면서 또다른 대학에선 강의를 했다. 일하는 내용으로 치자면, 딱 대학교 전임교수에 해당한다. '연구+강의'를 하니 말이다.

 

어느덧 2014년 봄을 앞두고 있다. 세월, 참 빠르다. 오늘 아침, 신문을 보니 삼성전자가 정년을 올해부터 55세에서 60세로 연장한다고 한다. 중앙일보 1면 기사엔 '~낀 세대(1959~60년) 구한다'라는 문구가 들어 있다. 그러고 보니 1957년생인 나는 그  '낀세대'도 아니다. 한많은 58년 개띠도 당연히 마찬가지다.

 

 

프리랜서로 한동안 살다보니 '내 나이가 어때서'라는 생각이 많이 든다. 아직 젊고 할 일은 많은 것 같은데, 벌써 '나이 차별'을 두려워 할 나이가 됐다는 뜻이겠다. 그러면서도 웹2.0, 소셜미디어에 이어 인포그래픽,빅데이터 등 새로운 것에 계속 관심을 쏟고 있다. 봄을 맞아 다시 활력을 되찾기 위해 오랜 만에 포스팅을 한다. 베이비부머 홧팅!

 

 

  

Posted by A&Z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