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입니다. // 이메일 edwdkim@naver.com// 조인스블로그 joinsmsn.com/edwdkim// 오마이포털 ohmyportal.net// A&Z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9)
베이비부머 (73)
시사종합 (79)
오피니언 (51)
영상 (5)
SNS (1)
블로그 (0)
Total44,468
Today0
Yesterday3

'예카트리나 여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1.16 이 세상의 매춘부들을 위하여
그녀는 창녀였다.
뭇남성에게 몸을 파는,허드레 여자였다.
그러나 이내 마음을 팔기 시작했다.그리고 보석이 되었다.
영화 '귀여운 여인'의 주인공 줄리아 로버츠의 이야기가 아니다.

러시아 여제(女帝,여 차르) 예카테리나 1세.
루터교 목사의 하녀라는 천한 신분으로 자란 그녀는 
군인들에게 몸을 팔았다.특히 장군들의 침대를 옮겨다니며 
성욕의 노리갯감이 되었다.

그런 그녀에게 줄리아 로버츠의 경우처럼 기회가 왔다.
러시아의 '강한 남자'표트르 대제(大帝)의 눈에 띈 것이다.
 예카테리나는 그 호기를 놓치지 않았다. 
그녀는 이제 몸만 팔지 않았다.마음을 팔기 시작했다.
전선의 생(生)과 사(死)의 갈림길에서 불안해 하는 표트르  대제를 
야전침대에서 정성껏 모셨다.불편함을 호소하지 않았다.
그가 경련을 일으킬 때나, 멜랑꼬리한 기분이 될 때나 
그녀는 항상 그의 곁에 있었다.

마침내 그녀는 표트르의 여왕 자리에 올랐다.
그리고 표트르가 죽자 정적들을 모두 물리치고 여제의 위(位)에 올랐다. 자신의 딸 옐리자베타에게 왕위를 넘겨 주었다.그녀의 딸은 표트르의 손자(3세)를 후계자로 삼고,무능한 그에게 똑똑한 소피아를 묶어주었다. 소피아는 예카테리나 2세가 돼, 제정 러시아를 거머쥐었다. 

오늘도 몸을 팔고 있는 우리의 '불쌍한 여동생들'이 새 삶을 찾아가는 모습이 종종 신문에 그려지고 있다. 그들이 마음과 몸을 속히 정화(purification)해 우리 사회에 뿌리를 내렸으면 한다. 그들도 예카테리나,줄리아 로버츠(배역)처럼  '인생 2막'을 준비할 수 있도록 신의 가호가 있기를 빈다. 

Posted by A&Z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