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입니다. // 이메일 edwdkim@naver.com// 조인스블로그 joinsmsn.com/edwdkim// 오마이포털 ohmyportal.net// A&Z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9)
베이비부머 (73)
시사종합 (79)
오피니언 (51)
영상 (5)
SNS (1)
블로그 (0)
Total44,379
Today3
Yesterday1

'아이디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2.09 사장님 명령"똥 누면서 아이디어 내!" (2)
  2. 2010.11.16 화장실 외에 아이디어 내는 곳은?


재미있는 사진 한 장.
게임회사의 화장실이랍니다. 수세식 변기에 엉덩이를 까지 않고 앉아 포즈를 취한 사람들의 국적을 알아보긴 쉽지 않네요. 하지만 만약 이렇게 기상천외한 화장실을 만든 게임회사가 있다면 대단히 흥미로운 일이 아닐 수 없죠.

'미치지 않으면 미칠 수 없다(不狂不及)'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어떤 일에 미치려면 온 몸과 온 마음을 던질 만큼 자기가 좋아하는 분야라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 분야 가운데 하나가 게임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회사가 아닐까요? 

오늘날 반짝거리는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는 장소로 오중(五中)을 꼽기도 합니다. 차중(車中),휴중(休中),보중(步中),욕중(浴中),몽중(夢中) 등 5곳을 일컫습니다. 차를 타고 가다가,쉬다가,걷다가,목욕하다가,꿈을 꾸다가 좋은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는 말이겠죠. 아르키메데스가 목욕하다 부력의 원리를 깨닫고 유레카(알았다,발견했다)를 외치며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으로 목욕탕에서 뛰쳐 나왔다고 하지 않나요? 산책하면서 시상(詩想)을 떠올리는 시인도 많고,사업 아이디어를 생각해낸 기업인도 적지 않을 겁니다. 

자,그렇다면 게임회사의 화장실은 어디에 해당할까요? 휴중 쯤 되나요? 이보다 더 적합한 게 없지 않아 있습니다. 북송 때의 유명한 학자 구양수는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곳으로 삼상(三上)을 꼽았습니다. 마상(馬上,말 위),침상(枕上,잠자리),측상(厠上,화장실)에서 탁견을 얻을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렇다면 이 게임회사의 화장실은 훌륭한 상상발전소가 될 수 있겠네요. 그나저나 여러분은 어디서 무엇을 할 때 깜짝 놀랄 아이디어를 뽑아내시나요? 

  

Posted by A&Z
미국의 거대 정육회사인 스위프트&컴퍼니사의 창업자인 구스타부스 스위프트는 16세 때 아버지에게서 받은 20달러로 정육점을 차렸다. 그는 푸주간에서 아이디어를 짜냈다. 
고객이 원하는 만큼 고기를 잘라 파는 꾀를 냈다. 곧 이어 살아 있는 돼지를 직접 사서 부위 별로 잘라 판매했다. 오늘날엔 하등 새로울 게 없지만 당시로선 참신한 아이디어였다. 
그리고 화차에 냉동장치를 설치해 고기를 운반했다. 신선한 고기를 맛본 고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헨리 포드는 소고기 통조림 공장에 견학갔다가 벨트 컨베이어 시스템을 발명했다. 도르래로 큰 고기 덩어리가 차례차례 운반되는 모습을 보고 무릎을 탁 쳤다. 
그리고 폭이 넓은 벨트에 부품을 운반하면서 조립하는 일련의 공정을 만들어 냈다. 당시로선 혁명적인 방법으로 공업 생산에 큰 영향을 끼쳤다.


                         gg
                          
<찜질방:출처-검색/동아닷컴>

아르키메데스는 목욕을 하다  부력의 원리를 생각해 냈다. 그리고  '유레카'(알았다.발견했다)를 외치며 알몸으로 목욕탕 밖으로 뛰어 나갔다.

아이디어는 언제 어디서건 창출된다. 
사람들은 꿈을 꾸는 순간에도 아이디어를 낼 수 있다. 
오늘날 아이디어를 줍는 곳으로 오중(五中)이 꼽히기도 한다. 
차중(車中), 휴중(休中), 보중(步中), 욕중(浴中), 몽중(夢中)이 그것이다. 지하철이나 버스 안에서,휴게실에서,걷거나 산책을 하다가,목욕을 하다가,꿈을 꾸다가  아이디어를 잡을 수 있다. 꿈을 꿀 때는 근육에 힘이 거의 없는 마비상태나 다름없지만 아이디어는 떠올릴 수 있다고 한다.                               

              
북송(北宋)때의 학자 구양수(歐陽修)는 삼상(三上)을 꼽았다.  아이디어가 마상(馬上), 침상(枕上), 측상(厠上,화장실)에서 나온다는 것이다. 말 위에서, 베개 위에서, 뒷간에서 탁견(卓見,Good idea)을 얻을 수 있다는 말이다. 
인터넷 서핑 때도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는데, 이건 어디에 해당할까. 인터넷은 순식간에 어느 곳에든 갈 수 있으니,천리마 중의 천리마다. 아니 억리마다. 따라서 인터넷 서핑을 '마상'으로 볼 수도 있다고 본다. 현대의 '유비퀴터스 말(ubiquitous horse)'=인터넷(
망상,網上)' 이라고 볼 수 있지 않겠는가.
Posted by A&Z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