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입니다. // 이메일 edwdkim@naver.com// 조인스블로그 joinsmsn.com/edwdkim// 오마이포털 ohmyportal.net// A&Z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9)
베이비부머 (73)
시사종합 (79)
오피니언 (51)
영상 (5)
SNS (1)
블로그 (0)
Total44,383
Today2
Yesterday5

'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2.01 엄마
  2. 2010.11.28 [시 한편]여행자_백 만 년 동안의 고독

엄마

오피니언 / 2010.12.01 23:59



엄마 
                                                           정채봉

꽃은 피었다 
말없이 지는데 
솔바람은 불었다가
간간히 끊어지는데

맨발로 살며시
운주사 산등성이에 누워계시는
와불님의 팔을 베고
겨드랑이에 누워
푸른 하늘을 바라본다


엄마...





구름이 머무는 곳,운주사(雲住寺).                                                       내가 이 절을 찾은 건 1998년 여름이었다. 전남대 교수로 봉직하는 고교 친구의 안내로 운주사에 들렀다. 이 절의 가장 큰 특징은  두 가지로 볼 수 있다. 여승(비구니)들만 수행하고 있다는 점과 누워있는 부처(와불,臥佛)가 있다는 점이다.  

정채봉 시인은 전남 순천 출신으로 2001녀 55세로 요절했다. 운주사의 두 가지 특징들 때문에 정 시인의 '엄마'는 묘한 감정을 불러 일으킨다. 비로자나 부처님(광명의 부처님)을 주불(主佛)로 모신 이 절은 원래 천불천탑이 있었다고 동국여지승람(1481년 편찬)의 기록은 전한다.                                                                                                                                 여승과 와불과 엄마.왠지 애잔하고, 고요하고,그리움이 사무치는 느낌을 주는 단어들이다. 와불의 품에 비스듬히 안겨 바라보는 하늘은 늘 쓸쓸하다. 엄마의 얼굴을 떠 올리면 언제나 눈시울이 뜨거워지듯이. 조만간 고기라도 한 근 사서 엄마를 찾아뵈야 겠다. 엄마...                      





 

Posted by A&Z
TAG , 엄마


여행자
   -백 만 년 동안의 고독 
                                                                                                                                                                                                                                                                                          김옥성                                                                                                                                                               
나의 문장은 사원과 사막과 성곽과 지도에 없는 길을 건너갈 것이다 그리하여 나의 문장에는 고독이 가득하다 지구의 육체를 갈아 입고 시간을 항해하는 가이아를 타고서, 인간의 혈통 속에서 번식하는 DNA를 이끌고서,빅뱅 이전의 우주와 백 만 년 뒤의 우주에서 나는 떠내려 왔다                                                                                           
다시 우주의 가을이라고 한다                                                                                   
나는 내가 거주하고 있는 땅의 대동여지도를 다시 작성하고자 맨발로 걷고 있다 나뭇잎은 떨어지며 고요한 허공에 조종(弔鐘)을 울린다 나의 모든 문장은 조사(弔辭)이다.        
기둥 하나가 보인다 몰락한 왕국의 신전이 있던 자리이다  허블 망원경 속에서 별들은 끊임없이 늙어서 죽고 다시 태어나고 있다 별들의 일대기를 읽으며 별들이 낳아놓은 잿더미와 핏덩이에서 새로 돋아나는 환(幻)을 본다                                                       
나의 침묵을 모함하는 자들의 이름은 무엇인가  가장 위대한 문장들은 도서관의 어둠 속에서 은둔하고 있다 언젠가 글자들은 페이지를 펼치고 찬란한 천공(天空)을 날아오를 것이다                                                                                                                   
나의 안식을 무참히 짓밟은 짐승들의 흙발과,악몽 속에서 날마다 내 손을 잡아 끄는 검고 억센 손아귀와,탐욕으로 가득 채워진 노예들의 이름과,억지와 야비와 교활과 비열과,지옥에서 보낸 한 철을 폐허에 파묻고 왔다                                                           
그렇지 않다면 어찌 내가                                                                                         
백 만 년 동안의 고독을 견딜 수 있겠는가                                                                 
빛의 무리들도 폐허의 발밑에 머리를 조아린다 나의 조사(弔辭)는 찬가이자 송가가 되어 가을 밖의 가을로 퍼져나갈 것이다                                                                       
백 만 년 뒤나 혹은 백 만 년 전의 내가 여전히 걷고 있는                   

소셜미디어,특히 트위터를 하다보면 '백 만 년 만의 트윗'이라는 표현을 종종 접한다. 그 때마다 홀로 빙그레 웃으며 상상의 나래를 펴곤 한다. 백 만이라...  내가 좋아하는 가수 심수봉과 추가열이 부르는 노래 '백 만 송이 장미' 도 상상의 세계로 이끌곤 한다.     '백 만'이라는 표현이 품고 있는 아득함에 대한 동경 때문인지도 모른다. 웹진 시인광장이 뽑은 좋은 시 가운데 김옥성 시인의 '여행자_백 만 년 동안의 고독'을 읽다보면 한없는 상상과 고독의 나락으로 떨어진다. 마치 뽕이라도 한 것 처럼...  


                                                                                                                                            "가을 밖의 가을로...."           
            
                                                                                                                          
Posted by A&Z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