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입니다. // 이메일 edwdkim@naver.com// 조인스블로그 joinsmsn.com/edwdkim// 오마이포털 ohmyportal.net// A&Z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9)
베이비부머 (73)
시사종합 (79)
오피니언 (51)
영상 (5)
SNS (1)
블로그 (0)
Total44,002
Today1
Yesterday2


여행자
   -백 만 년 동안의 고독 
                                                                                                                                                                                                                                                                                          김옥성                                                                                                                                                               
나의 문장은 사원과 사막과 성곽과 지도에 없는 길을 건너갈 것이다 그리하여 나의 문장에는 고독이 가득하다 지구의 육체를 갈아 입고 시간을 항해하는 가이아를 타고서, 인간의 혈통 속에서 번식하는 DNA를 이끌고서,빅뱅 이전의 우주와 백 만 년 뒤의 우주에서 나는 떠내려 왔다                                                                                           
다시 우주의 가을이라고 한다                                                                                   
나는 내가 거주하고 있는 땅의 대동여지도를 다시 작성하고자 맨발로 걷고 있다 나뭇잎은 떨어지며 고요한 허공에 조종(弔鐘)을 울린다 나의 모든 문장은 조사(弔辭)이다.        
기둥 하나가 보인다 몰락한 왕국의 신전이 있던 자리이다  허블 망원경 속에서 별들은 끊임없이 늙어서 죽고 다시 태어나고 있다 별들의 일대기를 읽으며 별들이 낳아놓은 잿더미와 핏덩이에서 새로 돋아나는 환(幻)을 본다                                                       
나의 침묵을 모함하는 자들의 이름은 무엇인가  가장 위대한 문장들은 도서관의 어둠 속에서 은둔하고 있다 언젠가 글자들은 페이지를 펼치고 찬란한 천공(天空)을 날아오를 것이다                                                                                                                   
나의 안식을 무참히 짓밟은 짐승들의 흙발과,악몽 속에서 날마다 내 손을 잡아 끄는 검고 억센 손아귀와,탐욕으로 가득 채워진 노예들의 이름과,억지와 야비와 교활과 비열과,지옥에서 보낸 한 철을 폐허에 파묻고 왔다                                                           
그렇지 않다면 어찌 내가                                                                                         
백 만 년 동안의 고독을 견딜 수 있겠는가                                                                 
빛의 무리들도 폐허의 발밑에 머리를 조아린다 나의 조사(弔辭)는 찬가이자 송가가 되어 가을 밖의 가을로 퍼져나갈 것이다                                                                       
백 만 년 뒤나 혹은 백 만 년 전의 내가 여전히 걷고 있는                   

소셜미디어,특히 트위터를 하다보면 '백 만 년 만의 트윗'이라는 표현을 종종 접한다. 그 때마다 홀로 빙그레 웃으며 상상의 나래를 펴곤 한다. 백 만이라...  내가 좋아하는 가수 심수봉과 추가열이 부르는 노래 '백 만 송이 장미' 도 상상의 세계로 이끌곤 한다.     '백 만'이라는 표현이 품고 있는 아득함에 대한 동경 때문인지도 모른다. 웹진 시인광장이 뽑은 좋은 시 가운데 김옥성 시인의 '여행자_백 만 년 동안의 고독'을 읽다보면 한없는 상상과 고독의 나락으로 떨어진다. 마치 뽕이라도 한 것 처럼...  


                                                                                                                                            "가을 밖의 가을로...."           
            
                                                                                                                          
Posted by A&Z
bae

사진출처:http://blog.empas.com/dsrlife/5164895 

숨길과 외로움의 종착역이 있을까,있다면 그게 어디일까.
기(氣) 도장을 여러 곳에서 운영하는 도사급 친구에게서 언젠가 숨길에 대해 들은 이야기가 생각난다.
인간은 배꼽 아래 5cm 전후에 있는 단전으로 호흡을 시작한다.복식호흡이다.그런데 인간이, 나이가 들고 운동이 부족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다보면 호흡점이 점점 올라간다. 배꼽으로 배로,목으로 올라간다.호흡점이 목을 넘어서면 헐떡거리게 된다. 그게 머리끝까지 올라가면 마침내 죽음을 맞는다.

외로움은 어떨까.
"아무래도 나는 외롬족인 것 같아. 외로움이 목구멍까지 차오르면 기침이 나오고 눈까지 올라오면 눈물이 나오지.머리끝까지 치고 올라오면 죽는 거야.외로움이 수류탄으로 변해서 내 몸을 폭파하니까."
신간 장편소설 '피터팬 죽이기'에 나오는 내용이다. '2004년 오늘의 작가상'을 받은 작품이라고 한다. 작가는 김주희씨.

흔히 우리는 성욕을 이야기할 때도 이와 비슷한 톤을 취한다. 중년 이상의 경우를 들먹일 때 "양기나 음기가 입에 몰렸다"고 하지 않던가. 더 늙으면 말도 없어진다.말 동무가 필요한 늙은이가 된다. 서구 나라에 어학연수를 갈 때 해당 언어에 푹 빠지려면 현지 이성과 동거하거나,동네 어린이 또는 공원의 노인과 말동무가 돼야 한다고들 말한다. 특히 외로운 노인은 접근하기가 쉽다. 활기를 잃은 노인의 양기나 음기는 목구멍에서 눈으로,머리로 올라가는 수순을 밟는 것 같다.

결국 외로움과 숨길의 종착역은 머리끝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이 두 가지가 하늘을 향해 치솟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겠다. 그게 잘 사는 길이다. 중년이나 장년이라고 스스로 느끼는 사람들은 특히 그렇다
Posted by A&Z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