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입니다. // 이메일 edwdkim@naver.com// 조인스블로그 joinsmsn.com/edwdkim// 오마이포털 ohmyportal.net// A&Z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9)
베이비부머 (73)
시사종합 (79)
오피니언 (51)
영상 (5)
SNS (1)
블로그 (0)
Total44,644
Today0
Yesterday4



정부는 13일 올해부터 시장에서 퇴출되기 시작하는 베이비부머(baby boomers) 를 위한 여러 대책을 마련했다. 이는 공청회 등을 거쳐 10월 확정될 예정이다. 베이비부머는 1963~1955년에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baby boom generation)에 속하는 사람들을 뜻한다. 우리나라 베이비부머는 약 712만 명으로 추산된다. 

정부는 베이비부머들의 정년을 늘리기 위해 임금피크제 도입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임금피크제 보전수당을 받을 수 있는 요건을 느슨하게 바꾸는 것을 검토 중이다. 종전엔 근로자 대표의 동의를 받아야 했으나, 앞으로는 단체협약 또는 취업규칙 변경 절차에 따라 임금피크제를 도입한 경우에도 보전수당을 받을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이와함께 현재는 정년을 연장하는 기업에만 주는 정년연장 장려금을 정년 폐지 기업에도 줄 계획이다.

정부는 퇴직 과학기술자들이나 대기업에서 은퇴한 인력이 중소기업에 재취업할 수 있도록 예산을 지원할 방침이다. 중소기업이 일정 요건을 갖춘 퇴직 과학기술자를 고용할 경우 3년 동안 1인 당 연 960만~1,920만 원을 지원하고, 대기업 출신 퇴직자를 고용할 경우 1년 동안 월 60만~120만 원을 지원한다. 

또 베이비부머 등 중고령자를 커리어 코치(career coach)로 키워 이들이 고용지원센터의 청소년 진로지도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우선 채용키로 했다. 커리어코치는 중고생들에게 진로를 상담해준다. 올해 해당자는 729명이다. 

정부는 고령자가 어렵지 않게 직장을 옮기거나 다시 취업할 수 있도록 교육훈련을 강화하고, 고령자 인재은행을 올해 52곳에서 2015년 60곳으로 늘릴 것도 검토 중이다. 특히 나이가 많은 전문인력을 채용한 우수사례를 발굴,전파하고 고령 전문인력이 쉽게 활동할 수 있는 '사회적 기업 모델'을 찾아내 기업 설립을 유도하기로 했다.사회적 기업은 지역사회의 교육,환경,문화,관광,지역개발 사업 등 분야에서 만들 수 있다. 

 또 퇴직 전문인력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운영하는 등 '시니어 창업지원'을 서두르기로 했다. 올해 우선 800명의 창업을 지원하고, 2015년엔 1만 5,000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키로 했다.   

정부는 일자리 사업 아이템을 많이 발굴하기 위해 노인인력개발원의 기능을 강화하고, 내년에 11개 '직능 시니어 클럽'모델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직능 시니어클럽이란 근로자가 퇴직하기 전 근무했던 회사가 퇴직자단체에 특정 사업이나 민원 상담,안내 등 일자리를 제공하는 근로 형태로 운영되는 사단법인이나 조합을 말한다. 

김영섭 한국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 대표/기자(http://facebook.com/edwdkim)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