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입니다. // 이메일 edwdkim@naver.com// 조인스블로그 joinsmsn.com/edwdkim// 오마이포털 ohmyportal.net// A&Z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9)
베이비부머 (73)
시사종합 (79)
오피니언 (51)
영상 (5)
SNS (1)
블로그 (0)
Total44,644
Today0
Yesterday4


아이폰으로 어린 아이들처럼 장난을 쳐봤다. 거울에 비친 내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아 사진으로 장난질을 해 본 것이다. 누구나 아는 말 한 마디가 순간 머릿속을 감돈다.  "40세가 되면 자기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 


거울 속 내 얼굴이 참 많이 늙었다. 이마에 주름이 세 가닥 계곡처럼 깊게 패였다. 양 미간에는 또 두 줄의 주름이 실개천처럼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이마의 주름은 눈을 치뜨는 버릇 탓에 생긴 듯하다. 어쩔 도리가 없다. 하지만 두 눈썹 사이에 패인 두 줄기는 내 책임이다. 이건 만들지 않을 수 있었는데..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찡그려서 낙인이 찍힌 것 같다.  

지난해 1년 동안 고려대학교 강단에 섰을 땐 이렇다할 스트레스 없이 행복하게 잘 지냈다. 그래서 틈 나는 대로 양 미간의 골을 펴보려고 애썼다. 거울을 보며 손으로 문지르고, 환한 웃음을 지어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쉽사리 없어지지 않았다. 중국의 '찡그린 모습조차 예쁜 미인' 서시도 아닌데 여간 보기 싫은 게 아니다.  

공식 퇴직일자가 어느덧 나흘 앞으로 바짝 다가왔다. 이제 훌훌 털고 새 출발을 해야 한다.  앞으로는 인상을 찌푸리는 일이 없도록 해야 겠다.  어제 오후 늦게 인사팀에 전화를 걸었다. 마무리 절차에 대한 안내를 부탁했다. 법 없이도 살 수 있을 만큼 착하고 일을 깔끔하게 처리하는 K씨가 오늘 중 이메일로 퇴직절차를 알려준다고 했다. 

그러고 보니 찬바람이 쌩쌩 부는 성(城)밖으로 나올 날이 워킹데이로 따지면 금요일과 월,화요일 사흘밖에 남지 않았다. 마누하님이 며칠 전 마지막 월급날에 내 눈치를 봐가며 조심스럽게 물었다. "마지막 봉급 받으니 기분이 어때요?" 

"뭐 그다지 쓸쓸한 생각은 들지 않아. 앞으로 살아갈 날을 깊이 생각하고 준비해야 하니 그런가 봐. "  하지만 어찌 쓸쓸하지 않겠는가. 27년 여의 직장생활을 청산하고 은퇴하는 마당에 완전 덤덤한 사람이 과연 얼마나 있을까. 그래도 쇼는 계속돼야 한다. 아,내 젊음. 

글 = 김영섭 (edwdkim@naver.com)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